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을 읽고

2019.08.12 17:45글 쓰기/독후감

TMI이지만, 시간이 없어 서점에서 책을 다 읽지 못하고 쓰는 독후감이니, 가볍게 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.

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면서 대처하는 것이 과연 가능할까? 라는 생각으로 책일 집게 되었다.

그러나 무례한 사람에게 좋게 대처하는 법을 기대했지만, 페미니스트 책인 것 같아 조금 실망했다.

솔직히 이 책은 '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'을 알려주는 책보다는 '남성주의 사회 속 여성들의 메뉴얼'에 더 가까운 것 같다. 왜냐하면 이 책에서는 '남성주의 사회 속 여성들'에게 초점을 맞추어 성차별 사례, 대처 방법, 대처를 잘 한 경우와 못한 경우(?)를 소개하고 있기 때문이다.

중간에는 뚱뚱한 여성, 못생긴 여성이 기죽지 않으면 '당당한 여성'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성차별이라고 지적하는데, 그 이유가 '당당하게'라는 표현이 잘못을 해명하는 의미가 강하고, 남성에게는 '당당하게'라는 말을 쓰지 않는데 왜 여성에게만 쓰냐는 것이다. (저자는 남성주의 사회에서 남성은 당연히 당당한 것이기에 쓰지 않는다고 했다)

근데 남자에게도 '당당하게'라는 말을 상당히 많이 사용해 왜 성차별인지 모르겠는데다가, 또 여성들이 남성들을 무시하는 말 (한남, 찌질한 남자...)등은 전혀 문제 제기를 안 하는 것 같아서 좀 이상했다. (페미니스트 책이라서 그런 것일까?)

 

정말 궁금한 것은 "왜 저자는 이 책의 이름을 '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'이라고 지었을까?"이다.

어쩌면 내가 다 못 읽어서 그런 것일지도 모른다.

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- 썸머 에디션
국내도서
저자 : 정문정
출판 : 가나출판사 2018.01.08
상세보기

 

 

  • 프로필사진
    추우.2019.08.12 19:40 신고

    남자가 여자의 성차별 표현을 지적하지 않듯이, 여자라고 (그 앞에 어떤 수식어가 붙든) 반드시 남자의 성차별을 대변해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. 각자 나름대로 자신의 권리를 지켜나가기 위해서 할 말을 하고, 행동을 하면서 서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면 나중에는 더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요?
    저도 사실 그 '방법'에 대해서 알고싶었던 책이었는데, 이 책을 통해 그 방법을 터득하기보다는 에세이를 통해서 여러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책이었던 거 같아요...!

    꽤 오랜만인거 같은데, 반갑습니다!!ㅎㅎ

  • 프로필사진
    Just boy2019.08.16 14:45 신고

    네! 저도 반갑습니다! 🤗